rarex

10월 17일

조회 수 156 추천 수 0 2016.10.17 23:00:15

가슴팍은 얇아지고 배는 두꺼워진다

구름이 흘러가는 시간을 세어본 적이 없다

표정을 잃어가고 있는 줄 

자신만 모른다 

얼음섬은 정말 그렇게 행복할까 

뽀로로와 친구들은 일하지 않고 종일 놀기만 하던데 

뭘 먹고 사는 지 나만 걱정해 주는 것 같다 

하준이는 그냥 재밌게 보던데 말이다 

이대로 이대로 쭉 간다면 삶의 큰 변화없이 간다면 

생각만 해도 끔찍하구나 



dreanian

2016.11.02 20:06:07

형님, 잘 지내셨습니까. 오랜만에 생각나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이제 군생활 57일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말년에 군번줄이 꼬여서 업무과로로 시달리고 있지만, 그럭저럭 지낼만 합니다.


휴가 나가면 연락 한 번 드리겠습니다.

rarex

2016.11.02 20:20:45

정읍오면 내가 만난 거 사주께 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10월 17일 [2] rarex 2016-10-17 156
86 감기 그리고 꿈 rarex 2016-07-14 371
85 조금 더 깊이 생각 rarex 2016-07-11 373
84 압박 rarex 2016-04-08 464
83 과제 rarex 2016-04-07 459
82 문득 rarex 2016-01-01 541
81 최초의 말 rarex 2015-06-21 1406
80 rarex 2015-02-23 1587
79 나의 어제 rarex 2015-01-28 1610
78 감정 rarex 2015-01-22 1640
77 감사할 일 rarex 2015-01-03 1652
76 욕구 rarex 2014-12-01 1684
75 글은 왜 쓰는가 rarex 2014-11-13 1647
74 2014-11-10 rarex 2014-11-10 1681
73 그리스도인 되기 rarex 2014-02-14 2611
72 적응 rarex 2014-02-14 2562
71 출근 rarex 2014-02-03 2654
70 결혼 rarex 2013-12-04 2835
69 13-11-11 rarex 2013-11-11 3170
68 10월15일 rarex 2013-10-15 2926
Copyright (c) rarex All Right Reserved. Powered by XE
Designed by Elkha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