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rex

13-11-11

조회 수 3074 추천 수 0 2013.11.11 23:15:35

책을 정리하면서 예전에 읽었던 부분을 뒤적거렸다

글씨체를 보니 내가 메모한 것은 분명한데 거억엔 남아 있지 않았다


생소했다

그렇다면 내가 읽은 것과 메모했던건 무의미한건가? 


쌓아놓은 책들을 보니 허무했다

진리가 아닌 것들을 탐독했다


변질된 기억으로 남아있거나

차라리 사라져 버려라


갑자기 

지연이에게 미안하다

남들은 빼빼로 데이라고 뭐라도 챙기는데

난 사소한 것 하나 해주지 않았다


남에게 도움이 되지 못할 책읽기 보다


빼빼로 하나가 더 소중하지 않을까


고상한 척 고답적인 걸 추구하는 것 보다


어린아이처럼 뻔하지만 솔직함


그게 필요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7 10월 17일 [2] rarex 2016-10-17 78
86 감기 그리고 꿈 rarex 2016-07-14 302
85 조금 더 깊이 생각 rarex 2016-07-11 299
84 압박 rarex 2016-04-08 389
83 과제 rarex 2016-04-07 387
82 문득 rarex 2016-01-01 468
81 최초의 말 rarex 2015-06-21 1319
80 rarex 2015-02-23 1490
79 나의 어제 rarex 2015-01-28 1508
78 감정 rarex 2015-01-22 1533
77 감사할 일 rarex 2015-01-03 1549
76 욕구 rarex 2014-12-01 1585
75 글은 왜 쓰는가 rarex 2014-11-13 1553
74 2014-11-10 rarex 2014-11-10 1583
73 그리스도인 되기 rarex 2014-02-14 2509
72 적응 rarex 2014-02-14 2449
71 출근 rarex 2014-02-03 2532
70 결혼 rarex 2013-12-04 2721
» 13-11-11 rarex 2013-11-11 3074
68 10월15일 rarex 2013-10-15 2815
Copyright (c) rarex All Right Reserved. Powered by XE
Designed by Elkha
XE Login